커뮤니티
에이치앤회원권의 다양한 소식을 만나보세요!

회원권 소식

"골프장 예약 3초 만에 끝, 황당" 민원 폭주..권익위 "규정 마련해라"

국민권익위원회가 4일 대중 골프장 예약 선점 등 불공정 관행과 관련한 민원이 급증하자 문화체육관광부·지방자치단체·국방부 등에 관련 규정 마련을 권고했다.


권익위가 운영 중인 국민신문고 민원 분석 결과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골프장 예약 관련 민원이 2019년 94건에서 2020년 216건으로 2배 이상 늘었고, 2021년에는 610건으로 6배 이상 증가했다.


주요 민원 내용으로는 △대중골프장에서 누군가 예약권을 선점해 예약 시작 시각에 이미 예약 자체가 불가능 △회원제 골프장에서 회원권의 우선 예약권을 보장하지 않고, 요금을 높게 받을 수 있는 비회원 위주로 예약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한 부정 예약 후 재판매 등이 있었다.


구체적으로 예약 시작 시각인 9시 정각에 접속했는데, 9시에 열린 예약 건수가 전체 120건 중 20건밖에 되지 않았고, 예약도 3초 만에 끝나버렸다는 민원이 있었다. 형식은 대중 골프장이면서 사실상 회원제 골프장처럼 사전 예약을 운영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정희 권익위 부위원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골프장 이용문화 정착을 위해 골프장 예약을 선점하는 등 불공정한 방법으로 예약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이를 관련 법령에 구체적으로 규정하도록 문체부에 권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정하고 투명한 골프장 이용을 위한 정기 점검체계 구축을 위해 관련 지침을 마련하도록 문체부에 권고하고, 이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도록 각 지자체에 권고했다"고 덧붙였다.


권익위는 국군복지단이나 각 군 등에서 운영하는 35개 군 골프장(체력단련장) 실태조사 결과 대우회원 자격을 지나치게 폭넓게 부여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군 골프장의 운영 목적은 현역과 예비역 군인의 여가선용·복지증진을 위한 목적인데 국방부 공무원, 국방대학교 안보과정 일반학생 등 유관기관 업무 관련자도 이용이 가능토록 규정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부위원장은 "군 골프장 대우회원 선정시 특혜 소지가 없도록 대우회원의 자격 기준을 검토해 개정하도록 국방부에 권고했다"고 말했다.


기성훈 기자 ki03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MAJOR CLIENTS
주요 고객사


회사명 : ㈜에이치앤회원권   주소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94길 14, 11층 코아렌빌딩   대표전화 : 02-558-5222   팩스번호 : 02-568-5222

대표명 : 황동인   사업자등록번호 : 849-87-00459   이메일 : hwang0179@naver.com

Copyright ⓒ by H& All rights reserved.